유의동·원유철 의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긴급간담회 가져
유의동·원유철 의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긴급간담회 가져
  • 경기=안종찬 기자 ajch123@naver.com
  • 승인 2020.02.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근로자 9,500여명, SMA 협상의 볼모되어선 절대 안돼"
"강경화 장관과 긴급 간담회 개최, 협력 약속 받아내"
▲18일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회의 앞두고 강경화 장관과 긴급간담회 가져

[경기=안종찬 기자] 유의동 의원(경기평택을, 미래통합당)과 원유철 의원(경기평택갑, 미래통합당) 은 18일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회의를 앞두고 강경화 장관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원유철 의원, 유의동 의원, 정장선 평택시장, 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유의동 의원과 원유철 의원은 “주한미군 근로자 9,500여명이 SMA 협상의 볼모가 되어선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 사령부가 지난해 10월 1일과 지난 1월 29일, <2차례> 한국인 노동조합과 우리 정부에 서한발송을 하는 한편 이례적인 입장문까지 발표해, 9,500여 명의 주한미군 근로자를 협상의 볼모로 삼는 게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임금의 88%를 한국 정부가 부담하고 있는데도 이처럼 SMA 협상의 볼모로 전락한 데다, 매년 이런 과정이 되풀이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제도적 해결이 요구된다.

2020. 2. 6. 전국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열어 주한미군의 무급휴직 통보를 거부하는 한편, 무급으로도 일하겠다고 한 바 있지만, 아직 해결은 요원한 상태다.

이에 오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는 이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

원유철 의원은 “평택에 주한미군 재배치돼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수천 명 있는데 방위비 협상 관련돼서 미국 측에서 4월부터 무급 휴직 통보하는 바람에 한국인 근로자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졌다”며 “이는 국가 안보에도 이어지는 만큼 긴급 건의를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의동 의원은 “캠프 험프리에 있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은 그간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왔지만 국가 간 협상 과정에서 피해를 보는 당사자가 되어 불안감이 크다”며 제도적인 보완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이에 강경화 장관은 “협상팀도 한국인 근로자들께서 갖는 불안함에 대해 충분이 인식하고 우려하시는 부분들을 마음에 담아 협상에 임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안정적 주둔에 한국인 근로자들이 큰 역할을 하고 계신 만큼 제도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방안까지도 함께 협상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유의동 의원은 지난 6일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ajch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