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대한민국 도시대상 4회 연속 수상’쾌거
평택시, ‘대한민국 도시대상 4회 연속 수상’쾌거
  • 평택=안종찬 기자 ajch123@naver.com
  • 승인 2019.10.1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2019년 도시대상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도시 숲 조성, 3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 등 평택형 도시정책 주효···
정장선 시장, "대도시 품격에 걸맞는 도시 만들어 나갈 것 "
▲좌측에서 두번째 평택시 정승원 도시주택국장

[평택=안종찬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대한민국 도시대상 4회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평택시는 11일 서울특별시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개최된 제13회 도시의 날 행사에서 2019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평택시에서 수상한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근거, 시민 삶의 질과 도시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한 기초자치단체를 정부에서 평가해 수여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국토교통부는 공정한 평가를 위해 매년 도시계획, 환경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추천받아 도시대상 평가단을 구성하며, 도시의 사회·경제·환경 지원체계, 우수시책 등에 대해 서류평가와 현장실사를 거쳐 선발한다.

올해는 전국 226개의 기초자치단체 중 평택시를 포함 총 11개의 본상 수상 기초자치단체가 선정됐다.

평택시는 국제 무역항인 평택항의 위상 정립과 역할 증진, 고덕국제신도시 등 택지조성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 삼성전자 평택공장 등 대규모 산업시설 유치를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의 노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전국적인 도시 환경문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작년부터 추진한 도시 숲 조성, 3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이 평택의 지역 특수성에 맞게 풀어 낸 맞춤형 도시정책으로 평가받아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정장선 시장은 “2019년은 평택시가 인구 50만을 넘어 대도시의 기틀을 마련하는 해”라면서, “지난 9월 지속가능발전대상 환경부장관상 수상에 이어 이번에 도시대상 국토교통부장관상까지 수상한 만큼, 앞으로도 환경 보전과 정주여건 개선 등 대도시 품격에 걸맞는 도시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ajch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