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의류건조기, 소비자피해 상담 접수 올해만 4,779건
LG전자 의류건조기, 소비자피해 상담 접수 올해만 4,779건
  • 경기=안종찬 기자 ajch123@naver.com
  • 승인 2019.10.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의동 의원 "한국소비자원, 실태확인과 추가조치 만전 기해줄 것"
▲유의동 국회의원
▲유의동 국회의원

[경기=안종찬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바른미래당, 경기 평택을)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의류건조기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가 올 한해 9개월 동안 4,950건이나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사별로는 LG전자 의류건조기가 4,769건(96.3%), 삼성전자 의류건조기는 181건(3.7%)이 접수됐다.

자동 세척이 된다는 콘덴서 안에 먼지가 끼고, 건조가 끝난 의류에서 냄새가 난다는 소비자 민원이 폭증하자, 한국소비자원은 <LG전자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대에 대해 시정권고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후 LG전자는 전국 서비스센터를 통해 해당 제품에 대한 무상수리 서비스를 진행중이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계속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의동 의원은 “소비자원이 시정권고시 사업자의 조치는 단기간 효과검증이 어렵기 때문에 3‧6‧9개월 후 집중 모니터링을 통한 실태확인 및 필요시 추가조치 권고를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하고, “한국소비자원은 이후에도 소비자 불편사항이 완벽히 해결될 때 까지 실태확인과 추가조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ajch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