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관련 소비자피해 매년 급증, 대책마련 시급
건설사 관련 소비자피해 매년 급증, 대책마련 시급
  • 경기=안종찬 기자 ajch123@naver.com
  • 승인 2019.10.0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피해 상담 및 피해구제 접수 최다 건설사, 대우건설"
▲유의동 국회의원
▲유의동 국회의원

[경기=안종찬 기자] 최근 라돈 검출, 아파트 하자 등 건설사의 부실시공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 관련 소비자피해 상담 및 피해구제 건도 증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바른미래당, 경기 평택을)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도급순위 상위 20위권내 건설사를 대상으로 소비자피해 상담 접수 건 수를 확인한 결과 2017년 544건에서 지난해 783건으로 급격히 증가했고, 피해구제 접수 건 역시 41건에서 69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사별로 살펴보면 ㈜대우건설, 현대건설(주), ㈜반도건설 순으로 <소비자 상담 접수>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세 곳 건설사의 소비자 상담 건수는 전체 20개 도급 건설사 상담 건의 약40%를 차지한다.

소비자 상담 건이 가장 많았던 대우건설의 20개 건설사 중에 피해구제 접수 건도 26건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에 접수된 피해구제 현황을 신청이유별로 살펴보면, 품질․AS관련과 계약관련 사항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한 처리결과별로 살펴보면, 소비자의 피해 주장만 있을 뿐 구체적 입증자료가 없어 ‘정보제공 및 상담기타’에 그친 건이 38.5%(10건)에 달했다.

유의동 의원은 “건설사 소비자 피해의 경우 소비자피해 상담이나 피해구제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소비자가 재산상 큰 타격을 입게 된다”고 지적하고, “공정거래위원회나 소비자원은 물론 건설산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도 소비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ajch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