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국회 ‘소재·부품·인력발전특위 간담회’에서 현안 건의
정장선 평택시장, 국회 ‘소재·부품·인력발전특위 간담회’에서 현안 건의
  • 평택=안태현 기자 dks4537@hanmail.net
  • 승인 2019.09.2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일본수출규제 관련 중소기업 지원 예산 200억원 편성···
정 시장, 반도체 소재․부품 관련 중소기업 허가 및 신고절차 개선 건의···
인구 50만 평택 실정에 맞도록 법률 개정, 제도 개선 요청···
▲정장선 평택시장 국회 소재 부품 인력발전특위 간담회
▲정장선 평택시장 국회 소재 부품 인력발전특위 간담회

[평택=안태현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장선 시장은 19일 국회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린 일본수출 규제 대응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특위와 기초 자치단체장 간 간담회’에 참석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사업장 동향과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특별위원회에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간담회에는 정장선 시장을 비롯, 경기·충남지역 8개 기초자치단체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인력발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소재인 화학물질 관리체계가 정부 부처 간 허가 및 신고절차의 중복성으로 인해 소재·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시간적·비용적 손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할 제도적 장치를 신속히 마련해 줄 것과‘산업단지 지원을 위한 지방세법 조속 개정’, ‘인구 50만 대도시 인정 제도 개선’등을 요청했다.

또한, 산업단지와 주변 주민들 간 지역협력 사업 등 상생 방안 마련이 가능하도록, ‘산업단지 주변 주민 지원사업’의 법적 제도화도 건의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에는 특히 반도체 관련 협력업체들이 많고 또 계속해서 입주하려는 업체들도 많다”면서 “일본수출규제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50억원의 추경예산을 확보, 올해 지원예산을 200억원으로 증액했으며 지원이 더 필요할 경우 추가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이어, “평택시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앞으로 전개될 다양한 상황에 대해 지원 방안 마련, 제도 개선 요청 등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dks453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