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한미친선문화한마당’태풍 링링으로 연기
평택시, ‘한미친선문화한마당’태풍 링링으로 연기
  • 평택=안종찬 기자 ajch123@naver.com
  • 승인 2019.09.0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대책회의 갖고 21(토), 22(일)로 연기···
에어쇼 행사와 동시 개최로 부대 밖 다양한 볼거리 제공···
▲평택시청 전경
▲평택시청 전경

[평택=안종찬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으로 당초 7일과 8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16회 한미친선문화한마당을 21(토)과 22일(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3일 시 관계자, 국제교류재단, 송탄상공인회, 51전투비행단 등 축제 관계자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태풍이 주말동안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행사 일정을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당초 7일부터 신장근린공원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16회 한미친선문화한마당’은 21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특히, 21일은 K-55 비행장에서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가 예정되어 있어 부대 밖 한미친선문화한마당 축제와 동시 개최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더욱 풍성한 볼거리·체험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무엇보다 관람객 안전 확보가 최우선인 만큼 일정을 조정했다”며, “21일 개최되는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와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더욱 알차고 세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미친선문화한마당은 주한미군과 지역주민이 언어와 문화를 초월해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나기 위한 문화교류 한마당으로 매년 K-55주변 신장동 일원에서 개최되며 올해로 16회를 맞이한다.

ajch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