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의원, 한·미·일 의원회의 참석차 워싱턴 방문
유의동 의원, 한·미·일 의원회의 참석차 워싱턴 방문
  • 평택=안태현 기자 dks4537@hanmail.net
  • 승인 2019.07.2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국회 방미단 자격으로 출국, 미일 의원들과 日수출규제, 북핵 등 주요현안 논의···
▲유의동 국회의원
▲유의동 국회의원

[평택=안태현 기자] 유의동 의원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일 의원회의 참석차 국회 대표 자격으로 방미 길에 오른다.

유의동 의원(경기평택을)은 국회 방미단 자격으로 24일부터 28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미 국회의사당을 찾아 미 의회 지도자들과 면담을 하고 한·미·일 의원회의에 참석한다.

이번에 열리는 한·미·일 의원회의에서는 삼국 간 쟁점이 되고 있는 정치·경제·지역안보 등 주요현안이 광범위하게 논의될 예정이며, 최근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한반도 북핵 위협이 핵심 주제로 다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어 이번 방문의 무게감이 더해가고 있다.

유의동 의원은“치열한 외교전쟁 속에서 조속히 풀어야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이 시기에 방미 길에 오르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미·일 의원들과의 면담을 통해 꼬여있는 외교현안을 갈등이 아닌 해결에 방점을 두고 접근하자고 제안할 것”이라며 “일본의 수출규제, 북핵위협 등 한미일 삼국 간의 입장을 교환하고 합리적인 외교해법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여야 방미단은 별도의 통역 없이 진행되는 한·미·일 의원회의를 고려하여 영어에 능통한 의원으로 구성됐다.

dks453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